비타민D 정보

홍보&뉴스
제목 비타민 D의 ‘나비효과’…임신 시 부족하면 아이 충치↑·치아변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9-01-02
조회수 226
비타민 D의 ‘나비효과’…임신 시 부족하면 아이 충치↑·치아변색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2018/10/01 10:57

임신부에게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로는 비타민A·B1·B2·C·D·E·K, 니코틴산, 엽산 철분 등이 꼽힌다. 그 중에서도 비타민D는 특히 중요하다.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을 흡수하는데 필요한데, 뼈와 치아를 생성하는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반대로 말하면 임산부에게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 부담이 태아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된다는 의미다. 고광욱 파주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임신부의 비타민D 결핍이 아이의 치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알아봤다.

◇충치 위험률 높아
비타민D는 체내 뼈 칼슘 흡수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비타민D는 임신 16~28주차에 반드시 복용해야 할 필수 영양소 중 하나로 손꼽힌다. 임신 준비 기간부터 임신 중기인 15주, 출산 후 수유기 등에도 공급되면 더욱 좋을 영양소기도 하다.
임산부에게 특히 비타민D가 중요한 이유는 뼈가 약해지기 쉬울 뿐 아니라 칼슘 흡수가 원활하지 않을 경우 태아에게도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실제 캐나다 매니토바대학교 치과대학 연구팀이 임신 중·후기 207명의 임신부들과 이후 16개월된 그들의 자녀 135명의 치아 상태를 관찰한 결과, 비타민D가 부족한 임신부의 아이일수록 충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타났다. 임산부가 비타민D 결핍 시 아이 치아의 에나멜 결함이 생겨 충치로 이어지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치아 변색 가능성 커
비타민D가 부족한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이의 경우, 출생 이후로도 비타민D가 결핍되면 충치뿐만 아니라 치아가 누렇게 되고 약해진다. 이 같은 증상은 유치가 빠진 후 영구 치아가 생겨 날 때 치아의 에나멜 층에 축적돼야 할 칼슘·불소·인 등의 미네랄(무기질)의 적정 농도가 부족한 상태가 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아이의 치아건강을 위해 임신 기간부터 관리를 해줘야 한다.
모든 임신부나 모유수유중인 여성은 하루에 4000~5000IU 정도의 비타민D 섭취가 필요한데, 이는 일반인의 두 배 이다. 20분간 일광욕을 하면 2만IU의 비타민D가 생성된다. 이 만큼의 비타민 D를 음식물로 섭취하려면 우유 200잔을 마셔야 하는데 임산부의 경우 두 배가 더 소요된다. 임산부에게 필요 영양분인 비타민D는 음식이나 햇빛 등으로 자연적으로 생성이 되기도 하지만 보조제를 통해 얻을 수도 있다.

◇비타민D 보조제 원료·첨가제 확인 후 복용
비타민D는 햇빛을 통해 생성할 수 있지만 자외선·미세먼지 등이 걱정된다면 햇빛 대신 음식을 통해 부족하지 않도록 채울 수 있다. 연어·고등어·정어리·참치·건표고버섯·달걀노른자·우유·치즈 등에 풍부하다.
고광욱 대표원장은 "하루 20분 정도 태양광선을 받을 경우 체내에 비타민D가 합성되는데 미세먼지, 자외선 수치 등을 체크해 산책을 통해 비타민D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일부 산모들은 영양제 섭취를 통해 비타민D를 보충하기도 하는데 이때 천연 원료 사용 여부 및 화학부형제 첨가 여부를 꼼꼼히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